디카페인 커피도 맛있는 곳, 성수동 대림창고

성수동에 있는 대림창고 카페를 갔다. 그저 성수동을 힙한 장소로 만든 하나의 대형 카페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다. 공장을 개조해서 멋지게 만들어 놓을 수 있는 투자금을 가진 사람이 돈을 더 쓸어 모으기 위해서 성수동만 가질 수 있는 분위기를 이어간 것이 아닐까 생각을 했었는데….

성수동 카페 추천 대림창고

성수동에 있는 수많은 카페 중 가장 유명한 곳 중 하나는 대림창고. 도로변에 이런 공장이 있었다는게 더 놀라운 성수동 카페 거리를 대표하는 카페이다.

예전에 이곳을 한 번 지나가면서 입구 문을 열고 들어가 본 적만 있었던 곳이다. 처음 갔을 때의 느낌은 이곳은 그저 힙한 장소를 표방해서 아주 멋있게 만들어 놓은 곳이구만! 이런 느낌이었다.

그때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커피를 마시지 않았다. 이런 편견이야 말로 절대 가지면 안 되는 것이었는데 말이다.

이곳에 다시 방문을 했다. 이번에는 커피를 마셔보기 위해서 간 것이다. 카페는 모름지기 커피가 맛있어야 한다. 커피가 카페의 근본이기 때문이다.

방문한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최근에 이 곳을 온 옆지기가 이곳에서 마신 ‘디카페인 커피’가 정말 맛있었다고 나도 한 번 가봐야 한다고 해서 오게 되었다. 너무 뜨거운 햇볕을 뚫고 도착을 한 대림창고. 수많은 사람이 있었지만, 운 좋게 자리를 잡고 앉은 후 커피를 주문했다.

성수동 대림창고 커피와 디저트 사진

대림창고 후기

주문한 커피가 나왔다. 일부러 일반 아메리카노 커피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 커피를 주문했다.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 보기 위함이었다.

나는 정답을 알고 있었고, 옆지기는 모르는 상태에서 마셨다. 둘을 비교하면 맛의 차이는 난다. 디카페인이 훨씬 연하기는 하다. 하지만, 진짜 ‘맛있는 커피’였다. 근래 먹은 커피 중 가장 맛있는 커피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맛있는 커피는 회사 근처에 있는 카페에서 사먹는 6천원짜리 ‘드립커피’였는데, 이 커피의 맛과 견주어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 어떻게 아메리카노가 이렇게 드립 커피의 맛을 낼 수 있을까?

원두를 정말 좋은 것을 쓰는지 궁금해졌다. 대림창고에서 쓰는 원두가 다른지 한 번 살펴볼 예정이다.

최근 마신 맛있는 커피

그러고보니 또 생각나는게 있다. 회사 근처 새로 오픈한 프랜차이즈 카페가 하나 있는데, 이름이 ‘텐퍼센트 커피’이다. 가보니 상위 10%의 스페셜티 커피 원두를 사용하는 곳이라고 한다.

오호라, 과연? 그렇게 좋은 원두를 사용하면서 이 가격에 판매하는게 말이 되? 거짓말이겠지 안 믿어. 이런 생각을 하면서 커피를 주문했고, 주문한 커피가 나온 이후 한 모금 마셔보니?

예상을 완전 벗어난 커피의 맛. 가격대비로 따지면 이곳 커피가 절대적으로 최고다. 대림창고에서 커피 마실 돈이면 이곳에서 2잔을 마실 수 있는 가격이다.

아무튼 맛있는 커피를 먹을 수 있는 것은 좋다. 집에서 먹는 캡슐 커피와는 차원이 다르다. 종종 이렇게 멋진 카페를 찾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