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시즌1 인기현상 노래를 자꾸 듣다보니

진정한 팬텀싱어 팬으로써 아직도 출퇴근길에는 팬텀싱어 노래를 선곡해서 듣고 있는 편이다. 언제까지 들을 것 같은가? 당연히 팬텀싱어 시즌4가 나오고 레전드 무대가 갱신될 때까지 들을 것이다. 그때 되면 이전에 듣던 것을 안 듣는게 아니라 듣는 곡들이 추가되는 것이지.

팬텀싱어 시즌1 인기현상

시즌1의 실력으로는 우승에 가까웠던 인기현상. 이 팀은 활동을 하는 것을 거의 못 봤다. 백인태와 유슬기 둘이서 듀에토로 활동하는 것은 봤지만, 완전체의 활동은 잠깐 하다가 말았다.

팀이 잘 모이지 않는 것은 아닐까 싶은 생각도 조금 든다. 그냥 이런 생각을 하면서 바라봐서 그런지 올스타전에서 다른 팀은 찐 친구와 같은 모습이었다면, 여기서는 뭔가 경직된 느낌적 느낌?

이 팀의 구성은 바리톤 박상돈과 테너 백인태, 유슬기, 그리고 락커 곽동현이다.

베이스가 없어서 조금 아쉬운 구성이지만, 나머지 셋이 모두 테너여서 막상 음악을 들으면 크게 부족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포레스텔라처럼 테너 위에 더 하이톤이 한 명 더 있기 때문에 아래에서 부족한 것을 위에서 채우는 식이라고 할까.

물론 포레스텔라는 아래도 잘 채워졌고 위도 잘 채워졌다. 그 팀은 오히려 중간이 비어 있는 편이지. 바리톤이 비어 있지만 그 부분은 배두훈과 강형호의 보통 보이스로 커버가 가능해서 팝적인 면에서 뛰어날 수 있는 것이다.

인기현상 노래에서 부족한 점

이들이 부른 노래를 자꾸 듣다보면, 실력은 엄청 좋은데 뭔가 아주 약간 부족한 면이 살짝 느껴지는 듯한 생각이 든다. 왜 그럴까 곰곰히 생각을 해 보고 이런 결론을 내렸다.

가수가 감동적인 노래를 잘 부를 때를 살펴보면, 그 노래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감정 전달’을 정말 잘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팬텀싱어의 노래도 감동이 더 느껴지는 곡들이 있는데 그런 감정 전달력,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노래하는 팀들이 부른 곡들이 그렇다.

시즌1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가 그렇다. 4명 모두 감정 전달력이 남다르다. 듣다보면 저절로 눈물이 흐를 정도의 모습이 보이기도 한다.

인기현상은 바로 이 지점에서 살짝 부족하다. 개개인의 실력 자체만 놓고 보면 진짜 대단하다. 누구하나 부족하다고 말할 수 있는 멤버는 전혀 없다.

다만, 넷 다 실력은 좋은데, 그 실력을 뽐내기 위한 노래를 부른다고 할까? 노래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감정의 호소력이 살짝 부족한 느낌을 준다. 이 부분은 당연히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들으니 감동이 덜 느껴지는 것일 수도 있다. 선입견의 문제가 노래를 들을 때에도 작동하는 것이다.

내가 바라보는 감정의 전달에서 조금 아쉽다.

포르테 디 콰트로를 다시 소환하자면, 이 부분에 있어 최고 실력자는 이벼리다. 이벼리가 부른 <어느 봄날>부터 푹 빠져서 그의 목소리를 듣게 되는데, 가만히 듣고 있으면 눈물 나게 하는 때가 많다.

그렇게 된 근본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그가 연극인이라는데 있다. 연기를 하던 사람이라 어떤 감정에 어떻게 연기를 하고 노래를 해야 할지를 많이 고민했기 때문에 이제는 자신도 모르게 그런 실력이 나오는 것이다.

그래도 실력 최고

그래도 실력면에서는 진짜 최고다. 팝적인 부분으로 가게 되면 아주 산뜻하고 즐겁게 잘 부를 수 있는 팀이다.

포레스텔라처럼 왕성하게 활동했으면 좋겠는데, 듀에토 따로 활동하고 그러느라 넷이 뭉치긴 힘들 것 같아보인다.

시즌4를 마치고 나면 다시 또 시즌1에서부터 시즌4까지 뭉치는 그 날이 와서 이들의 노래를 들을 수 있을까?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